-맥도날드 신제품 이벤트 슈림프 만원팩 포스팅 입니다-


요즘들어 필자가 좋아하는 이웃님 포스팅에서

통새우가 들어간 슈슈버거와 통새우와 패티와 쇠고기패티가 합해진

슈비버거의 사진을 보면서 군침을 흘렸던 필자다.


언제 가보나 망설이던 필자의 발걸음을 움직이게 만든건

 맥도날드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이벤트 프로모션이 진행 중이라는

소식이 였다. 무려 슈비버거+슈슈버거+불고기버거+후렌치후라이+음료2잔

이 모든걸 만원 한장에 다 준다는 맥도날드 신메뉴 프로모션 소식이었다.




맥도날드에 들어 가자마자 주문하러 전자결제 시스템에 갔는데

프로모션 상품들은 전자결제 주문시스템에 들어가 있지 않다고 한다.

그래서 맥도날드 슈림프 만원팩은 직접 카운터에서 직원에게 계산을 해야 하니

이 점 꼭 참고하시길 바란다.


이제  주문후, 번호를 받고 대기!




짜잔 하며 나온 필자가 시킨 맥도날드 슈림프 만원팩이다.

우와 이 모든게 만원 한장에 나오다니 ㅠ 감동 감격했다.



참 포장마저 색색별로 슈비버거는 초록색,

슈슈버거는 오렌지색, 불고기버거는 베이지색으로

다르게 나오는게 포장 색상마저 참 예쁜 것 같다. 감자튀김은 사이즈가

크진 않지만 그 몫을 제대로 한다. 맥도날드의 감자튀김은

맛에서 만큼은 어느 타브랜드 패스트푸드점에 밀리지 않는다

할 정도로 유명하지 않은가. 

 

관련 포스팅

 

KFC롱샌드스윗칠리 트위스터마크니

타워버거 어메이징세트 


 

참고로 아직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슈비버거와 슈슈버거를 설명 드리자면

저 초록색과 오렌지색 포장지에 영어로 쓰여진 것 처럼,

슈비버거는 새우와 비프 패티가 들어간 버거이고,

슈슈 버거는 통새우패티만 들어간 버거이다.



맥도날드 슈슈버거

맥도날드 슈슈버거



맨 먼저 소개시켜 드릴 버거는 맥도날드 슈슈버거다.

필자는 개이적으로 깨빵으로 나오는 버거번보다 이런식으로 잘게 뿌려진 가루들이

반으로 커팅하기 쉽게 되어있는 모양의 버거번이 더 맛있게 보인다. ㅎㅎ

뭐 식감에서 큰 차이를 느끼는 바는 아니지만 시각적으로 볼때는 그런 느낌이 든다.^^


역시 안에 든 패티가 바삭하니 꽤 두툼하다. 통새우가 왠지 실하게 들어있을 것 같다.



맥도날드 슈슈버거


반으로 자라보니 드디어 나오는 탱글탱글한 통새우패티다.

양상추 또한 실하게 들어있고, 토마토의 색부터가 싱싱함을 나타내는데

정말 먹음직 스런 느낌이 바로 들었다.


참고로 필자는 어릴때 먹은 쉬림프버거가 너무 맛없다고 느낀후

단 한번도 쉬림프 버거를 먹어본 기억이 없다.

그래서 이번이 대체 얼마나 오랜만에 먹은 쉬림프버거인 슈슈버거인지 모른다.


그래서 더 기대를 하였고, 이미 블로그를 통해 맛있다라고 익히 들어서인지

기대만큼의 맛은 느끼지 못했던 것 같다. 더 싱싱한 통새우의 맛을 진하게

느끼기엔 뭔가가 부족한 듯 싶었다. 이미 고기패티 버거에 너무 익숙해 져 버린

필자의 익숙함 탓 아닌가 싶기도 하다.



그래도 필자는 2프로 부족 하지만 맛있게 먹은 슈슈버거 였는데,

같이 간 지인분은 이미 식사를 양껏 하고 온 탓인지,

슈슈버거를 드시더니 본인의 타입이 아니라고 하셨다.


분명히 맛에서 만큼은 개인차가 극명하게 존재하는 부분이 있으니

이런점들은 참고하여 봐주시면 좋겠다.


슈슈버거의 장점은 참 부드러운 새우패티의 맛을 느낄 수 있다는 거고,

다른 맥도날드 메뉴에 비해 맛이 순하고, 깨끗하다는 것이다.

이러한 점이 자연스럽게 조금 진한 맛을 느끼지 못하는 단점이 되기도 할 듯 싶다.


슈슈버거 열량 404칼로리


맥도날드 슈슈버거 단품가격 : 4000원 , 세트가격 : 5500원





두번째 슈림프 만원팩 에서 소개 시켜드릴 버거는 슈비버거이다.

앞서 말한 슈슈버거에서 비프패티인 순 쇠고기패티가 더 들어간 것이다.

그래서 그런지 빅맥에서나 볼법한 모양이 흐트러지는걸 방지해 주는

종이 코팅재가 둘러져 있다.


버거번인 빵은 슈슈버거와 동일하다.



슈비버거



와 상당한 두깨감으로 차곡차곡 쌓아 올려져 있는게 보기만해도

슈비버거의 두께감이 실한게 느껴진다. 버거가 팩맨처럼 입을 벌리고 있는 것 같기도하고,

참 정연하게 쌓아져 있는게 사진을 찍는 동안에도 입맛을 다시게 만든다.



맥도날드 슈비버거


와 이건 진짜 생각보다 더 제대로 나온 버거 아닌가 싶었다.

확실히 시각적으로도 그냥 슈슈버거보다 더 훌륭한 느낌이 확 든다.

여전히 두툼한 통새우패티는 오동통한 살들이 깨끗하게 맛있게 보였고,

그 위에 적당한 두께의 비프패티가 이번건 먹는 이에게 제대로된 만족감을

주겠다라고 주장하는 듯 하게 느껴지게 했다.



또 앞서 먹었던 슈슈버거보다 더욱 양껏 뿌려진 달콤매콤한 소스와

양상추 양파까지 잘 느껴지는게 한입 먹자마자 와 이건 신선한 조합이다.

라고 바로 알게 된다. 순하고 깨끗한 감칠맛인 통새우 패티에 , 매콤 달콤 소스가

함께 하는 쇠고기패티가 정말 입안에서 더욱 재미있는 식감을 만들어 준다.

새우는 탱글탱글 튀면서 비프패티의 육질과 육즙이 맛있게 나와

입안에서 행복한 맛들이 굴러다니는 듯 했다.


개인적으로 슈슈버거도 깔끔한 맛으로 괜찮았지만,

슈비버거의 완벽한 조합을 더 추천드리고 싶어진다.


슈비버거 열량 535칼로리


맥도날드 슈비버거 단품 가격 : 5200원 , 세트가격 : 6700원


참고로 맥도날드에서 쓰는 비프패티는 청정 호주 뉴질랜드의 100프로 순쇠고기를 쓰고 있다.




맥도날드 불고기버거


마지막 맥도날드 슈림프 만원팩에서 소개시켜 드리고자 하는 버거는

불고기버거가 되겠다. 이미 나온지 이십년 이상이나 된 불고기 버거는

한국인들에게 특화된 버거이다. 지금은 맥스파이시 상하이 치킨버거라 던지

앞서 소개한 슈비버가나 슈슈버거에 밀려 인기를 잃었지만,

과거엔 명성 꽤나 떨치던 불고기 버거였다.


옛날의 맥도날드는 햄버거, 치즈버거, 맥치킨버거, 불고기버거, 빅맥이

다라고 볼 정도로 버거종류가 적었는데, 그 중에서도 맥치킨버거와 불고기버거는

그 시대에 새로나온 버거로써, 둘 중에 무얼 먹어야 하는지 고민 꽤나 하게

만든 버거들 이였다. 한때 맥치킨 버거와 불고기 버거에 홀릭되었던 과거가 생각나면서

항상 이 두버거를 먹을 때에는 과거의 그 입맛을 생각하며 먹게 되는 것 같다.


앞서 소개한 두 버거에 비해서 빈약한 패티와 내용물이지만 여전히

감칠맛 나는 불고기소스와 마요네즈가 듬뿍 발라진 양상추의 조합은

맥도날드 슈림프 만원팩의 마무리용으로 꽤나 만족감을 주는 것 같다.


맥도날드 불고기버거 열량 397칼로리


불고기 버거 단품 가격 : 2000원



맥도날드 슈림프 만원팩 신제품 이벤트 프로모션 기간은 11월 3일 목요일 까지라고 하니

그 기간안에 만원한장으로 푸짐하게 즐기실 수 있길 바라겠다.^^




-슈비버거 슈슈버거 불고기버거 슈림프 만원팩 정말로 정직한 후기-





여러분의 사랑과 관심은 저를 춤추게 합니다.^^

로그인 없이 가능한 즐겨찾기와

하트 추천 꾸욱.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