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나온 맥도날드 골드 모짜렐라 치즈스틱 솔직한 포스팅입니다-

 

 

맥도날드에서 맛있는 사진과 함께 오늘

치즈스틱이 새로 나왔다고 카톡을 보내왔다.

wow 요즘 치즈스틱도 이제 경쟁을 하나

하는 생각이 들면서 맥도날드의 치즈스틱을

먹으러 바로 출동 했다.

 

 

짠 각도를 잡고 예쁘게 찍어봤다.ㅎㅎ

골든 모짜렐라 치즈스틱 가격은

 2개 2000원, 4개에 3800원이다.

500원만 추가하면 음료도 마실 수

있고, 세트메뉴에서 400원 추가시

후렌치후라이를 치즈스틱으로 바꿔주니

이 정보가 참고가 되시면 좋겠다.

 

 

맥도날드에선 골든 모짜렐라 치즈스틱

을 위한 포장봉투는 따로 없는 것 같았다.

4개가 들어가고도 꽤 빈 공간이 많이

남았던 종이 포장백이었다.

 

 

 

봉투 안쪽으로 이렇게 잘 자리잡은

맥도날드 모짜렐라 치즈스틱들이 

정갈하게 들어가 있다. 사진을

보니 또 침이 고인다.

 

 

주문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바로

따끈따끈한 골든 모짜렐라 치즈스틱이

나오는 걸로 봐서 매장에 따라 조금의

차이는 있겠지만 크게 오래 걸리는

메뉴 같지는 않다.

 

 

 

이렇게 보면 좀 길어보이는 맥도날드의

골든 모짜렐라 치즈스틱은 사실 조금

짜리몽땅한 모양의 비주얼이다.

 

 

 

바로 이렇게 말이다. 포장봉투의

반 정도의 길이라고 보시면 되겠다.

확실히 이렇게 보면 조금 짧아 보인다.

롯데땡땡의 롱 치즈스틱의 딱 반이라고

보시면 되겠다.

 

 

 

하지만 타사 치즈스틱에 비해 비교하자면

맥도날드 치즈스틱은 골든이 들어간 이름처럼

겉의 튀김 옷 부분이 훨씬 진해, 노릇노릇한

황금빛 색상이 시각적으로 더 바삭해 보인다.

 

 

필자는 맥도날드 치즈스틱도 잘 늘어날까

하며 궁금해 하며 한입물어 베었는데,

와 생각보다 너무 잘 늘어나서 놀랐다.

이건 뭐 타사랑 거의 진배없다고 보시면

될 듯싶다. 맛에 있어서도 거의 비슷한데

맥도날드 골든 모짜렐라 치즈스틱이 조금 더

겉에 양념이 가미되어진 느낌이다.

 

 

 

안에 치즈도 가득 들어 있어 그 점은 꽤

만족한 점이다. 다만 골든 모짜렐라 치즈스틱도

역시 조금 짠감이 강하다. 치즈가 가득 들어 있어

어쩔 수 없나 생각이 들면서도 조금 아쉬운

부분 이었다.

 

 

 

조금 더 근접시켜 찍어 봤다. 위 사진처럼

겉은 정말 바삭바삭하고, 파슬리 가루도 잘

 뿌려져 있다. 확실히 튀김이다 보니 기름기가

돌아 손에 묻는 게 확연히 보인다. 이럴 때

맥도날드도 물티슈가 있으면 좋겠다 싶다.

 

치즈스틱 맛은 사실 크게 차이나는 것 같지

않다. 필자가 절대 미각이 아닌지라, 그 차이를

설명해 드리기 어렵다 싶다. 또 천원을 주고

먹기엔 조금 양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차라리 1500원으로 해서 양을 두배로 늘려주면

더 좋았을 법 하지 않나 생각을 해본다.

 

맥도날드 골든 모짜렐라 치즈스틱 영양정보

 

골든 모짜렐라 치즈스틱 열량 172칼로리,

중량 47g , 당 0g , 단백질 6g ,

포화지방 6g , 나트륨 267mg.

 

 

 

-관련 포스팅-

 

맥도날드 1955 해쉬브라운 솔직 후기

 

맥도날드 1955 오리지널 솔직 리뷰

 

롯데리아 롱 치즈스틱 솔직 리뷰

 

 

 

-정말로 정직하게 작성한 후기 입니다-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은 저를 춤추게 합니다.

로그인 없이 가능한 즐겨찾기와

하트 버튼 꾸욱 부탁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