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쟈니로켓 햄버거 맛집 솔직한 포스팅 입니다-

 

 

쟈니로켓하면 햄버거를 좋아하시는 분들만

다소 아시고, 많은 분들은 아마 생소한 이름이라

생각 하실 거라 생각한다. 필자도 햄버거를

좋아하는 편이지만, 지나가다 언뜻 본듯한

쟈니로켓 로고만 기억나지 크게 저 곳이

햄버거 집인지 고로케 가게인지 관심을

갖지 않을 정도로 잘 몰랐던 것 같다.

 

헌데 얼마전 지인을 만나러 보정동 죽전동에

갔을 때 필자가 햄버거를 좋아하는 줄 알고

이 곳을 가자고 했다. 그래서 오늘은 맛있는

쟈니로켓 햄버거를 소개시켜드리겠다.

 

 

지인과 함께 필자는 쟈니로켓 죽전역에 위치한

신세계백화점으로 갔다. 바로 신세계백화점

식품관에 입점해 있기 때문인데 생각보다

화려하게 해놓은 네온사인이 멀리서부터

여기가 쟈니로켓입니다. 하는 것 같았다.

 

 

 

뭔가 멀리서 보면 천장부터 휘양찬란해

보이는 쟈니로켓 외관이다. 다행히 생각보다

많은 손님들이 없었다. 앞에 먼저 오신

두 세 그룹 손님들이 주문을 하는 동안

필자는 천천히 메뉴가 뭐가 있는지

둘러보았다.

 

 

Johnny Rockets 쟈니로켓 메뉴판이다.

모바일로 보시는 분들은 사진 안의 메뉴

이름과 가격이 안보이실 것 같아. 평균적인

가격만 몇가지 일단 소개시켜 드리겠다.

 

 

쟈니로켓 햄버거 가격은 9500원~11900원 사이

라고 보시면 된다. 그리고 베이컨체다 더블버거만

16500원으로 가장 높다. 감자튀김 요리는

아메리칸프라이즈 3000원부터 수제버거집에서

가장 대중적으로 먹는 칠리치즈프라이즈

감자튀김이 7000원이다.

 

햄버거 집인 만큼 쉐이크 또한 판매하는데

바닐라 딸기 초콜릿 쉐이크 가격 6500원.

이니 참고가 되시면 좋겠다.

 

 

 

이날 필자와 지인은 쟈니로켓에서

오리지널버거, 스파이쉬해쉬와, 칠리치즈

프라이즈를 주문했다.

 

쟈니로켓 오리지널 버거 가격 9500원

스파이쉬 해쉬 버거 가격 10500원

칠리 치즈 프라이즈 가격 7000원

 

 

혼자와서 혼밥할때 대기시간 만큼

길게 느껴지는 시간도 드물 것 같다. 하지만

이날은 지인과 함께라 즐겁게 블라블라 하며

이야기를 나누며 기다렸다. 음식을 조리중이라며

귀여운 하얀 진동벨이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하는 것 마냥 보인다.

 

 

 

드디어 나온 지인의 오리지널 버거다.

쟈니로켓은 버거를 시키면 함께 감자튀김이

나온다. 그래서 가격이 조금 높은 것 같다.

감자튀김은 두툼하고 맛 또한 겉은 바삭

안은 포송한 감자의 맛이 잘 나면서

꽤 맛있다. 짠 맛도 딱 적당하다 싶다.

 

 

백화점 푸드코트란게 워낙 규모가 커서

햄버거 두개를 시켰다고 해서 향이 날까 했는데,

와 정말 전형적인 맛있는 햄버거 향이 솔솔

위로 올라온다.

 

 

쟈니로켓 오리지널 버거는 독특하고 특이한

특징이 있는데 위 사진에 나와있는 것처럼

 양상추와 양파를 잘게 썰어서 넣어주는 거다.

 

 

처음 오리지널버거 단면을 보고

이러면 양상추 고유의 식감이 살아있을까

싶었는데 반개 짜리 오리지널 버거먼저

먹어본 후 생각이 완전히 바뀌었다. 뭐랄까

 

 

말로 조금 표현하긴 어려운데, 아삭함이 분명

느껴지는데 부드럽게 느껴지면서 쇠고기패티랑

훨씬 더 잘 어우러지는 식감이 난다. 개인적으로

필자가 먹은 버거중 가장 부드러운 버거 아닌가

싶다. 특히 유아들 또한 먹기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정도로 맛도 좋지만 그 부드러운

식감에서 우러나오는 풍미감이 좋았다.

 

 

요것은 바로 필자가 시킨 스파이시 해쉬버거다.

 

 

 

확실히 오리지널 버거와 달리 양상추와 양파가

통으로 큼지막이 들어가 있는게 보이실 거다.

 

 

 

해쉬브라운 하나 들어가있다고 팩맨처럼

입을 벌리기도 하고, 두께감이 꽤 느껴져

쟈니로켓 스파이시해쉬 버거는 입을 상당히

크게 벌려야 한다. 쩌억~하고 말이다.

 

 

사진이 흔들려서 죄송하다.ㅠ

잠시 지진의 여파 때문이 아니고

필자의 수전증 때문에, 너그럽게

이해와 양해를 부탁드린다. ㅠ

 

 

쟈니로켓 스파이시 해쉬버거는 맨 밑부분 마요네즈와

피클 그리고 크게 썰린 토마토와 로메인 양상추와,

그위에 정말 바삭한 해쉬브라운이 올려져 있다.

스파이시 해쉬버거 맛도 정말 맛있다. 그런데

처음 먹은 쟈니로켓 오리지널 버거는 맛에 있어

꽤 신선하다는 느낌이 들었는데, 스파이시해쉬에선

조금 익숙한 수제버거의 맛있음이 느껴진다. 물론

HOT BBQ 소스가 들어가 있어 매콤한 맛 또한

느낄 수 있어 매콤하니 맛있긴 해도 말이다.

 

 

칠리치즈후라이즈 또한 감자튀김위에

치즈를 가득 얹어 향부터가 진짜 맛있게 난다.

맛 또한 맵다는 설명이 들어 있지는 않지만

매콤하니 감자튀김의 느끼함을 잘 잡아주고,

비록 7000원이란 가격이 다소 높지만 양과

맛에서 확실함을 주니 돈이 아깝단

생각이 들지 않는다.

 

쟈니로켓에 다시가면 개인적으로 오리지널 버거를

다시 한번 먹어보고싶다. 그리고 다시 갈 의향이

있다고 물으신다면 100%라고 말씀드리겠다.

 

다만 가격이 사악해서 자주는 아니지만 말이다.

 

 

-관련 포스팅-

 

버거조인트 뉴욕 햄버거 강추 리뷰

 

쉑쉑버거의 모든 버거 솔직한 리뷰

 

 

 

-정말로 정직하게 작성한 후기 입니다-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은 저를 춤추게 합니다.

로그인 없이 가능한 즐겨 찾기와

하트추천 꾸욱 부탁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